소나무재선충병, 친환경 방법으로 예방
15-04-15 13:24

산림청, 매개충 생리적 특성 이용한 페로몬 덫 설치 
 
 
 소나무재선충병을 빠르게 퍼뜨리는 매개충인 솔수염하늘소 등을 페르몬으로 유인해 잡는 친환경 방제방법이 도입된다.

산림청은 4월 말까지 재선충병 피해가 심각한 울산, 경기, 경북 등 5개 시·도 1000ha에 페르몬 유인 덫을 설치해 시범 운영한다.

올해 시범방제 사업이 완료되면 재선충병을 사전에 예방할 수 있어 설치지역에서 매개충 밀도 감소는 물론 이듬해 소나무재선충병 피해 감소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페로몬(pheromone)은 동물 체내에서 만들어져 체외로 방출돼 같은 종의 다른 개체를 자극하거나 여러 가지 행동을 유도하는 물질이다.

페로몬 덫은 곤충이 다른 개체를 불러 모을 때 특정물질을 분비하는 것에 착안해 만든 것으로, 재선충병에 감염된 매개충이 죽은 나무에서 탈출한 후 페로몬에 유인돼 깔대기형 덫에 잡히는 원리다.

이 방제방법은 나무에 직접 약품을 사용하지 않고 매개충의 생리적 특성을 이용한 것이 특징이다.

지난해 국립산림과학원에서 포항·경주 일원에서 자체 실험한 결과, 페로몬 덫 1개에 매개충이 최대 29마리까지 잡힌 바 있다.

임상섭 산림청 산림병해충과장은 “매개충 활동시기에 맞춰 권역별로 정기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올 가을까지 시범사업 효과를 면밀히 분석해 새로운 방제 대안이 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산림청은 이번 시범 운영에 앞서 지난 3월 경북 경주에서 페로몬 덫을 설치하는 5개 시·도 담당자 60여 명을 대상으로 현장설명회를 실시했다.
 
[0호] 2015년 04월 13일 (월) 10:21:04 임광빈 기자  binibibi@latimes.kr

글쓴이 : 사무처
댓글 | 조회(1557)